헤드라인▽
트럼프, 코로나19 음성판정 후 '대선 캠패인' 재가동
플로리다 유세 시작
작성 : 2020년 10월 14일(수) 08:27 가+가-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퇴원 일주일 만인 12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유세를 시작으로 대선 캠페인을 다시 가동했다. 이날 백악관 의료진이 그의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공식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대 경합지로 꼽히는 플로리다로 달려가 건강상태에 대한 의문을 불식시키고 선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 앤드루스 합동기지에서 에어포스원 탑승 전에 “너무 힘이 난다. 방청객 모두에게 키스하고 싶다”며 자신의 완치를 강조했다.

플로리다 도착 후 올랜도 샌퍼드 국제공항에서 열린 야외 유세에서도 “나는 매우 힘이 넘치게 느껴진다. 관중 속으로 걸어들어가 모든 이에게 키스할 것이다. 남성들과 아름다운 여성들, 모든 이에게 키스하겠다”고 반복해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22일 뒤 우리는 이 주에서 이길 것이며 (대선에서) 승리해 백악관에서 4년 더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해서 “백신 출시를 지연시키고 팬데믹을 더 오래 끌 것이다.

가혹한 봉쇄 조치로 플로리다 경제를 망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1시간여 이어진 유세에서 관중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은 채 다닥다닥 붙어 있었고, 마스크를 쓴 모습도 거의 보이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백악관 출발에서부터 플로리다 연설 때까지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대신 그는 연설 전 손에 들고 있던 마스크 몇 개를 청중에게 던졌다. 연설이 끝난 뒤에는 팝송 ‘YMCA’에 맞춰 엉덩이춤을 추다가 오른손 주먹을 불끈 쥐어 보였다.앞서 숀 콘리 백악관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애벗사의 항원 검사키트를 사용해 며칠 연속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9명의 선거인단이 걸린 플로리다를 시작으로 이번 주 펜실베이니아, 아이오와 등 경합주에서 릴레이 유세를 하는 강행군을 이어 간다.
권병찬 기자 기사 더보기

kbc77@hanmail.net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