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여수해경, 종화동 앞 해상 익수자 2명 구조
- 술마시고 물에빠진 친구 구조위해 뛰어들었다가 해양경찰에 같이 구조
작성 : 2022년 09월 15일(목) 08:25 가+가-
[신동아방송=김기남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술을 마신 뒤 물에 뛰어든 친구를 구조하기 위해 입수 후 같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해 해양경찰이 익수자 2명을 신속히 구조했다”고 13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날 새벽 4시 5분께 여수시 종화동 앞 해상에서 익수자 2명이 물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는 것을 인근 주민이 발견해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구조대 및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신고접수 6분 만에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하여 해상에서 허우적대고 있는 익수자 2명을 발견해 연안구조정으로 신속히 인양해 구조했다.

구조된 익수자 A(34세)씨와 B(34세)씨는 술을 많이 마신 상태였으며, 저체온증 외 별다른 건강상태에 이상 없이 119구급대 인계되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익수자 A씨가 술이 만취한 상태로 물에 빠지자 친구인 B씨가 구조를 위해 같이 물에 뛰어들었다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연안의 항포구나 선착장에서는 해상추락의 위험이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며, “사람이 물에 빠졌다면 직접 구조하기 보다는 신고와 함께 주변에 부력물체 등을 던져 주는 것이 2차 사고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기남기자 기사 더보기

news@sdatv.co.kr

실시간 HOT 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